문화예술축제

다양함이 살아숨쉬는 문화예술축제를 소개합니다

국내 최초의 단편영화제, 부산국제단편영화제

해외 단편 흐름을 국내에 소개하고, 국내 신예 작가를 해외에 소개한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부산부산국제단편영화제 상단 이미지

최초의 단편영화제
BISFF

1980년 국내 최초로 단편영화제 이름을 걸고 시작된 BISFF는 출범 초창기 ‘한국단편영화제’라는 이름으로 한 해 건너 열리다 얼마 지나지 않아 매년 개최됐다. 2000년부터는 시야를 아시아로 넓혀 부산아시아단편영화제로, 2010년부터는 전 세계를 무대로 하는 부산국제단편영화제로 시야와 영역을 확장해왔다.

단편영화는 상영하는 곳이 많지 않아 특별히 마음먹지 않으면 접하기조차 어려운 장르다. 장편영화가 기승전결을 탄탄하게 갖추고 관객을 이야기 속으로 몰입시킨다면, 단편은 짧은 시간 안에 감독의 이야기를 함축시키거나 하나의 단면만 집중해 부각하기도 한다. 적은 자본으로 제작할 수 있기 때문에 감독의 구상이 훨씬 자유롭게 투영될 수 있다.
그런 점에서 관객들에게 단편영화제는 다양한 소재와 자유로운 주제, 새로운 표현 방식을 접할 수 있는 좋은 기회다. BISFF는 그런 단편영화제 가운데 가장 오랜 역사를 갖고 있는 것이다.

제33회 부산국제단편영화제(BISFF)는 2016년 4월 22일 개막해 26일까지 영화의전당에서 열렸다.
올해 영화제에서는 40개국에서 초청된 영화 140편이 상영됐다. 게스트와의 만남(GV) 20회, 프로그램 가이드(영화 감상 안내) 2회가 열렸고, 영화인 341명, 관객 4681명이 참여했다.
본문 이미지1
BISFF 프로그램의 큰 특징 가운데 하나는 주빈국 프로그램이다.
단편영화뿐 아니라 한 나라의 문화예술을 종합적으로 접할 수 있는 흔하지 않은 기회라는 점에서 관객들이 주목할 만한 섹션이다.
2012년 시작된 이 프로그램은 그해 프랑스를 시작으로 2013년 중국, 2014년 스페인, 2015년 스웨덴에 이어 2016년 오스트리아를 선정했다. 해당국이 강점을 갖는 장르의 단편 영화를 집중 소개하고, 그 나라 영화인들이 BISFF를 방문해 관객들과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특히 2016년에는 주빈국 프로그램 내에 ‘스팟 온 오스트리아’라는 별도 섹션을 만들어 관객들은 국내에서 자주 접하기 어려운 오스트리아의 공연예술을 만날 수 있었다.
본문 이미지2
2017년에는 건국 150주년을 맞는 캐나다가 주빈국으로 예정돼 있다. 제33회 BISFF는 캐나다 단편영화의 세계를 예고하는 ‘프리퀄 오브 캐나다’를 마련하기도 했다.
홍영주 수석프로그래머는 “제33회 BISFF에서 오스트리아 주빈국 프로그램은 어느 해보다 원래 취지에 부합하도록 구성했다”고 자부했다.
오랜 클래식 음악 전통을 가진 나라답게 강점을 갖고 있는 음악영화, 그리고 세계 단편영화 시장에서 인정받는 전위적이고 실험적인 영화들이 주로 소개됐다.

이렇게만 보면 BISFF가 영화 매니아, 시네필만 만족시키는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BISFF의 매력은 가족단위, 어린이 관객도 놓치지 않는다는 것이다.
2015년 ‘패밀리 단편’ 섹션을 만들어 온가족이 함께 볼 수 있는 영화들을 소개하기 시작했고, 어린이는 물론 어른들도 관심을 갖는 애니메이션을 집중 조명하는 ‘클로즈 업-애니메이션 특별전’도 33회 BISFF에서 호응을 얻었다.
본문 이미지3
지역 영화 전공 대학생들을 영화제 직전 팀 단위로 뽑아 단편 다큐멘터리 제작비 100만 원씩을 제공하고, 심사를 거쳐 최우수작에 상금 100만 원을 지급하는 ‘오퍼레이션 키노’도 관심을 가져볼 분야다.
기성 감독들의 시선이 아니라 한창 영화를 배우고 있는 학생들의 팀 작업 결과라 신선하다. 행여 그들 중 내일의 한국영화를 이끌 거장이 나올지도 모르는 일 아닌가.
개요 아이콘

축제개요 및
프로그램안내

축제에 대한 상세 일정 및
프로그램을 안내해드립니다
축제개요
축제개요
일정 매년 4월 말경
장소 영화의전당
섹션 주빈국 프로그램, 해외(아시아 북유럽 세계) 단편, 클로즈 업, 포럼
주최 사단법인 부산국제단편영화제 조직위원회
프로그램안내
  • 1 주빈국 프로그램 : 오스트리아 (2017년은 캐나다)
    -스팟 온 오스트리아(공연), 프리퀄 오브 캐나다
  • 2 경쟁부문 - 국제경쟁, 한국경쟁
  • 3 오퍼레이션 키노 – 영화제 직전 단편 다큐멘터리 제작 워크숍 결과물 심사
  • 4 아시아 단편 - 아시아 단편
  • 5 웁살라에서 온 짧은 편지 - 북유럽 단편
  • 6 커튼 콜 - 세계 단편
  • 7 패밀리 단편 -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단편
  • 8 클로즈 업 : 애니메이션 특별전
  • 9 아시아단편영화포럼, 트랜스미디어포럼
행사장안내 아이콘

행사장안내 및
지도/교통 안내

행사장안내와 축제 오시는길 및
대중교통을 안내해드립니다
행사장안내
기차로 오실 때 (부산역에서)
버스 : 5-1, 40, 139, 1001번 시내버스(신세계백화점 하차)
도시철도 : 서면역에서 2호선 환승 → 센텀시티역 하차
비행기로 오실 때 (김해공항에서)
리무진버스 : 해운대방면(15분 간격 운행) 승차 → 신세계백화점 하차
포토갤러리 아이콘

플리커
포토 갤러리

다양한 사진을 만나보세요!
볼보차코리아, 부산국제단편영화제 후원
'제32회 부산국제단편영화제 관객리뷰단' 공모
제33회 부산국제단편영화제 '애니메이션 특별전' 개최
부산국제단편용화제 올해 '공식 포스터' 공개
부산단편영화제 포스터 공개
[제34회 부산국제단편영화제 25일 개막] 6일간 161편 '시네마 천국'이 열린다
르노삼성, 9년 연속 부산 국제단편영화제 협찬
34개국 130편 상영...제32회 부산국제단편영화제 24일 개막
올해 30주년 ‘부산국제단편영화제’ 개막
'부산국제단편영화제' 관객 리뷰단-자원봉사자 모집
세계 단편영화 화제작, 부산서 '커튼콜'로 한 번 더
제31회 부산국제단편영화제, '공식 경쟁' 본선 진출작 53편 발표
부산 중구, BISFF와 함께하는 6기 Operation Kino 공모
볼보, 부산국제단편영화제 공식 후원
부산 중구청, 단편영화 제작 지원
"베를린 은곰상 '부서진 밤' 부산서 만나요"
[제31회 부산국제단편영화제 폐막] 이란 아스가리 감독의 '두 시간, 그 이상' 최우수상
정치적 압박 속에서도 영화제의 꽃은 핀다
부산국제단편영화제 '패밀리 단편' 섹션 공개
떠도는 마음
부산국제단편영화제, 옥상달빛극장서 관객들 찾는다
[제34회 부산국제단편영화제] 주빈국 캐나다 프로그램 풍성
부산국제단편영화제, 자원봉사자 모집
부산국제단편영화제(BISFF), '움직이는 포스터' 공개
슬픈 사막 - 어떤 로봇의 이야기
[ET-ENT 영화] ‘아무도 살지 않는 집’ 서울독립영화제2016 상영작(10)
볼보, 부산국제단편영화제 후원
엔드롤러스
볼보코리아가 부산국제단편영화제를 후원하는 이유?
부산국제단편영화제, 거장작품 회고전 '프리즘' 프로그램 공개
일분 예술사
거세된 돼지
부산국제단편영화제 24일 개막
트랜스포머스: 더 프리메이크
옛날 옛적에
제34회 부산국제단편영화제, 부산 영화의전당과 옥상달빛극장에서 개최
단편영화제의 최고봉 '부산국제단편영화제' 서른 네번째 무대 '활짝'
부산국제단편영화제 어디까지 가봤니
허물
제35회 부산국제단편영화제 총회 개최…공식포스터 발표
BISFF, 제32회 부산국제단편영화제 자원봉사자 모집
부산국제단편영화제, 본선진출작 발표
청이
'짧은 영화 긴 여운' 부산국제단편영화제 25일 개막
당나귀
진희의 세상
송곳니
[32회 부산국제단편영화제 폐막] 국제 경쟁 최우수작품상 英 제이콥스 감독 '빅 피쳐'
[제34회 부산국제단편영화제 25일 개막] 6일간 161편 '시네마 천국'이 열린다
슬픈 사막 - 어떤 로봇의 이야기
르노삼성, 부산국제단편영화제 10년째 후원
마야 데렌의 싱크
균형잡기
카데바
'사슴꽃' 자그레브 애니메이션영화제 '스페셜 어워드' 수상
이정호 감독 '일등급이다', 제10회 제주영화제 최우수작품상
한양빌라, 401호
불면증
부산국제단편영화제 '관계와 소통' 주제 영화 상영
한국외대, 부산국제단편영화제 '아시아단편영화포럼'..24일
제국
부산항 야경 펼쳐진 '산복도로 시네마' 오이소
가족과 함께 단편영화의 세계로 떠나는 봄나들이!
고양이와 개
그들의 바다
한 남자가 덕 라이스로 사별의 아픔에서 회복한다는 아주 희한한 이야기
바이브, 부산국제단편영화제로 컴백
옛날 옛적에
설렘주의보 발령! 로맨스 단편영화 추천
호빗의 나라 뉴질랜드…‘시네마 천국’으로 부산과 통하다
부산국제단편영화제, 본선진출작 발표
환상의 순간
[제34회 부산국제단편영화제] 주빈국 캐나다 프로그램 풍성
미쟝센단편영화제 대상작<나만 없는 집>김현정 감독 “어릴 적 나만 느낀 감정이 아니었다”
사랑에 관한 7개의 장면
우리 엄마 아빠 그리고 하나님과 사탄
부산영화제 폐막식
엔드롤러스
안성기 "부산영화제 힘 실어준 문재인 대통령, 감사하다"
연약함
트랜스포머스: 더 프리메이크
부산국제단편영화제 어디까지 가봤니
온 보드
조동인, 부산국제단편영화제 연기상…심사위원 만장일치
다음 세대
부산 중구, '오퍼레이션 키노' 제작 발표회
[부산컬처 104회] '짧은 영화 긴 여운' 부산국제단편영화제
[32회 부산국제단편영화제] 한국 경쟁 부문 신설 한국 영화 더 알린다
강수연, 부산국제단편영화제 심사위원장 선정
르노삼성, 기본 사양 업그레이드된 '2011년형 SM7' 출시
동국대 전산원 영화영상전공, 제33회 부산국제단편영화제 본선 진출
민경고사
전북 영화 꿈나무 제작 솜씨 뽐내 볼까?
[부산] 단편영화의 매력 속으로 빠져 봅시다
제31회 부산국제단편영화제 25일 개최…김영호·전혜빈 사회
[제34회 부산국제단편영화제 25일 개막] 6일간 161편 '시네마 천국'이 열린다
한양빌라, 401호
안성기 "부산영화제 힘 실어준 문재인 대통령, 감사하다"
볼보차코리아, 부산국제단편영화제 공식 후원

이 콘텐츠가
도움이 되셨나요?

여러분의 소중한 의견을 반영하여
더 나은 콘텐츠를 제공하겠습니다.
  • 좋아요 좋아요! 0
  • 별로예요 별로예요 0
한줄댓글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맨처음으로이전으로
  • 1/0
  • 다음음으로맨마지막으로
  • 댓글등록